문화비축기지 “차와 커피의 시간” 전시풍경

차와 커피의 시간 전시광경

문화비축기지 T5에서 열리고 있는 “차와 커피의 시간” 전은 부산 아세안문화원에서 열렸던 전시의 일종의 순회전 성격이 있다. 부산 아세안문화원 관계자들께서 서울로 이어져 진행되고 있는 전시를 보러 올라오셨다. 문화비축기지와 MOU도 맺기 위해서 오셨다고 한다. 문화비축기지 측 도슨트가 전시 소개도 하고 큐레이터의 전시 기획에 대한 짧은 설명과 작가 소개가 있었다. 전시장을 지키고 계신 도슨트와 큐레이터로부터 내 작업에 대한 반응이 좋다는 소식을 들었다. 관객에게 자주 받는 질문이 무엇인지도 물어보았다. 작가가 없는 상황에서 작품이 관객에게 어떻게 작동하고 있는지 들어보는 것은 언제나 흥미롭다.

차와 커피의 시간 전시광경
차와 커피의 시간 전시광경, 왼쪽에 작품 설명을 하고 있는 도슨트
차와 커피의 시간 전시광경
부산 아세안문화원에서 오신 관계자분들에게 전시 소개를 하고 있는 문명기 큐레이터(검은 의상 뒷모습)